(불교신문) 10·27법난 자문위원 위촉 > 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언론보도

(불교신문) 10·27법난 자문위원 위촉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7,408회 작성일 10-04-15 04:36

본문

10·27법난 자문위원 위촉

현고스님 등 10人 활동…심의위 자문 활동

관련 뉴스

10·27법난  명예회복과 관련해 조계종 차원의 자문을 맡게 될 ‘조계종 10·27법난 자문위원’ 10인이 위촉됐다.

조계종(총무원장 지관스님)은 지난 22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접견실에서 조계종 10·27법난  자문위원 위촉식을 갖고 생태지평 이사장 현고스님, 조계종 중앙종회의원 주경스님 등 자문위원을 위촉하고 자문위원의 역할과 활동 방향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설명>지난 22일 열린 조계종 10·27법난 자문위원 위촉식에서 총무원장 지관스님이 생태지평 이사장 현고스님에게 위촉장을 전달하고 있다.

이번에 위촉된 자문위원은 향후 10·27법난 명예회복심의위원회의 각종 사업과 조직 운영, 10·27법난  역사교육관 건립 사업, ‘10·27법난  피해자의 명예회복 등에 관한 법률’ 개정 등에 대해 종단 차원의 자문을 담당할 계획이다.

위촉식에 이어 열린 차담에서 총무원장 지관스님은 “명예회복과 피해자의 보상이 쉽지 않은 상황에서 자문위원의 역할이 핵심적”이라며 “아무쪼록 법난으로 피해를 입은 불교계의 명예회복이 제대로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지관스님은 “종단이 추진 중인 역사교육관은 10·27법난 의미를 알리는 공간인 동시에 호국불교의 역사성과 역할에 대해 교육하고 애국정신을 키울 수 있는 공간으로서 꾸며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10·27법난 명예회복심의위원장 원학스님은 위원회 활동과 역사교육관 건립을 강조했다. 원학스님은 “피해자들이 대부분 스님이기 때문에 개인적인 보상보다 종단 차원의 명예회복과 보상을 바라고 있다”며 “현재 정부로부터 1500억 원의 보상금을 받아 낙산사에서 제공한 1만평 부지에 역사관을 건립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위원회는 2013년까지 활동을 연장해 역사관 건립을 마무리 할 방침이다.

자문위원 현고스님은 “가해자와 피해자라는 이분법적 생각보다 국민들의 의식 수준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바람직한 정부와 국민의 관계 정립을 위해 정부와 불교계가 힘을 모아야 한다”며 “정부도 과거 국가 권력에 의해 발생한 법난에 대해 참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위촉된 자문위원은 생태지평 이사장 현고스님, 총무원 사회부장 세영스님, 중앙종회의원 주경스님, 최병국 국회의원, 강창일 국회의원, 허평환 전 기무사령관, 안홍부 전 공불련 사무총장, 이근우 전 청담정보통신고등학교장, 이춘호 자유총연맹 부회장, 안동일 조계종 고문변호사 등 10인이다.

한편 10·27법난  명예회복심의위원회는 지난 2월19일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현판식을 갖고 지난 3월16일부터 9월17일까지 6개월간 법난 피해자와 해당 사찰을 대상으로 명예회복 및 의료지원 신청 접수를 받고 있다.

 엄태규 기자 che11@ibulgyo.com

 

[불교신문 2521호/ 4월29일자]

2009-04-25 오전 11:28:38 / 송고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위원회소식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모바일버전

세종특별자치시 갈매로 388 정보세종청사 15동 전화 : 044)203-2328
관리자메일 : lee5583@korea.kr

Copyright © 1027beopnan.go.kr All rights reserved.